조회 수 13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Files

제가 좋아하는 시입니다. 감상해보세요.  


상어.PNG



육탁 肉鐸



                                    배한봉



새벽 어판장 어선에서 막 쏟아낸 고기들이 파닥파닥 바닥을 치고 있다

육탁 같다

더 이상 칠 것이 없어도 결코 치고 싶지 않은 생의 바닥

생애에서 제일 쎈 힘은 바닥을 칠 때 나온다

나도 한때 바닥을 친 뒤 바닥보다 더 깊고 어둔 바닥을 만난 적이 있다   

육탁을 치는 힘으로 살지 못했다는 것을 바닥 치면서 알았다

도다리 광어 우럭들도 바다가 다 제 세상이었던 때 있었을 것이다

내가 무덤 속 같은 검은 비닐봉지의 입을 열자

고기 눈 속으로 어판장 알전구 빛이 심해처럼 캄캄하게 스며들었다

아직도 바다 냄새 싱싱한,

공포 앞에서도 아니 죽어서도 닫을 수 없는 작고 둥근 창문

늘 열려 있어서 눈물 고일 시간도 없었으리라

고이지 못한 그 시간들이 염분을 풀어 바닷물을 저토록 짜게 만들었으리라

누군가를 오래 기다린 사람의 집 창문도 저렇게 늘 열려서 불빛을 흘릴 것이다

지하도에서 역 대합실에서 칠 바닥도 없이 하얗게 소금에 절이는 악몽을 꾸다 잠깬

그의 작고 둥근 창문도 소금보다 눈부신 그 불빛 그리워 할 것이다

집에 도착하면 캄캄한 방문을 열고

나보다 손에 들린 검은 비닐봉지부터 마중할 새끼들 같은, 새끼들 눈빛 같은



                    2011 제26회 소월시문학상 작품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박인애 추천시) 배한봉의 육탁 file 박인애 2018.01.07 137
65 (에세이) 추억으로 가는 기차 file 박인애 2018.01.07 180
64 (시) 그리운 아버지 file 박인애 2018.01.07 179
63 (단편소설) 무라카미 하루키의 "지금은 없는 공주를 위하여" file 박인애 2017.11.28 260
62 (에세이) ‘DUMBO’처럼 씩씩하게 file 박인애 2017.11.28 228
61 (시) 김치 칼국수 file 박인애 2017.11.28 253
60 (소설) 나의 가장 나종 지니인 것 - 박완서 file 박인애 2017.10.28 353
59 (에세이) 통곡의 벽 file 박인애 2017.10.28 339
58 (시) 그림자 file 박인애 2017.10.28 331
57 (에세이) 초경 file 박인애 2017.09.11 402
56 (시) 그리움 file 박인애 2017.09.11 386
55 (요리) 새우 떡갈비 file 박인애 2017.09.11 409
54 (영화) 위플래쉬 Whiplash file 박인애 2017.08.21 436
53 (단편소설) 박완서 - 너무도 쓸쓸한 당신 file 박인애 2017.08.21 410
52 (에세이) 분꽃 예찬 file 박인애 2017.08.21 389
51 (시) 고추와 모정 file 박인애 2017.08.21 424
50 (에세이)가슴으로 낳은 아이 file 박인애 2017.07.05 574
49 (시)Mr. Q & Miss. U file 박인애 2017.07.05 523
48 (소설) 서울, 1964년, 겨울 - 김승옥 1 file 박인애 2017.06.23 583
47 (에세이) 인내심의 부비트랩 터지다 file 박인애 2017.06.23 56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Next ›
/ 4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